2016년 3월 4일

공지사항

글로벌법률사무소 사이트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현재 본 사이트의 개편작업으로 불편을 드려 죄송합니다.

사이트 이용에 불편한점이 있으시면 02-2277-2442로 연락하시면 친절한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오늘 하루도 행복한 날이 되시기를 기원합니다.

'여성이 일하기 좋은 나라' 1위는 아이슬란드…한국은 OECD 꼴찌

작성자
globallaw
작성일
2016-03-04 16:47
조회
166
英이코노미스트, 성별 임금격차 등 종합해 '유리천장 지수' 산출

(서울=연합뉴스) 고미혜 기자 = 우리나라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가운데 여성 노동자들에 대한 '유리천장'이 가장 견고한 국가로 꼽혔다.

영국 주간 이코노미스트는 오는 8일 세계 여성의 날을 앞두고 OECD내 29개국을 대상으로 성별 고등교육 격차, 임금 격차, 고위직 중 여성 비율, 육아 비용, 남녀 육아휴직 현황 등 10개 지표를 종합한 유리천장 지수를 산출해 3일(현지시간) 공개했다.

집계 결과 아이슬란드가 100점 만점에 82.6점으로 여성이 일하기 가장 좋은 곳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이어 노르웨이(79.3점), 스웨덴(79.0점), 핀란드(73.8점) 등 북유럽 국가들이 1∼4위를 휩쓸었다.

아이슬란드는 기업 이사회의 44%가 여성이었으며, 스웨덴은 의회 내 여성 비율이 43.5%에 달했다.

반면 한국은 유리천장 지수가 25.0점에 그쳐 29개국 중 최하위를 차지했다. OECD 평균은 56.0점이었다.

한국은 성별 임금 격차가 36.7%(OECD 평균은 15.5%)로 조사 대상국 가운데 가장 컸고, 이사회 내 여성 비율은 2.1%로 OECD 평균 18.5%에 한참 못 미쳤다.

성별 교육 격차, 의회 내 여성비율, 여성의 노동참여율 등의 지표에서도 하위권이었다.

남성의 유급 육아휴직 보장 기간은 16.1주로, OECD 평균 4.3주보다 훨씬 길었는데 이는 인구 고령화와 노동인구 감소에 따른 것이라고 이코노미스트는 분석했다.

한국 다음으로는 터키(27.2점), 일본(28.8점), 스위스(40.6점) 순으로 유리천장이 견고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코노미스트는 "한국, 터키, 일본에선 남성이 여성보다 고등교육 이수와 노동 참여, 고위직 진출 비율이 높고 성별 임금 격차도 크다"며 "오래 전부터 성평등을 위해 노력해온 북유럽 국가에 비해 여러 면에서 뒤처져 있다"고 말했다.